“바쁜 너는 무섭다”

바쁜 너는 무섭다 / 바쁜 너는 성난 사람처럼 보인다 / 너는 땅을 팍팍 걷어차며 걸어간다 / 너는 발가락과 뒤꿈치와 종아리의 힘줄과 무릎뼈에게 감사할 겨를이 없다 / 너는 ‘급한 일이니 힘들겠지만 같이 좀 애써다오’ 하고 다리에게 발에게 신발에게 부탁할 틈이 없다…

김사인의 시집 <가만히 좋아하는>에서.

Advertisements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